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분야별정보

  • 복지
  • 경제
  • 환경/녹지
  • 안전/교통
  • 교육
  • 일자리
  • 부서/직원안내

지명유래

정안면(어물리)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보물앞들[들]
내 용 [위치] 보물 앞에 있는 들.
[유래] 옛 詩句에 백로가 우렁을 잡는 것은 선비가 풀잎을 씹는 것과 같다고 노래한 시구가 있는데 깨끗하고 위엄을 자랑하는 사람만이 전답을 만질 들이라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상수들[들]
내 용 [위치] 작은 오얏골 남쪽.
[유래]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승저골
내 용 [위치] 보물 북동쪽.
[유래] 능선이 하나 있는데 그 형세가 중이 바랑을 메고 시주받는 것과 같다 하여승저골이라 부른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넙적골[골]
내 용 [위치]
[유래] 고랑이 넙적하다고 해서 넙적골이라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도둑골[골]
내 용 [위치]
[유래] 도둑이 많았기 때문에 도둑골이라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사기소 고개[고개]
내 용 [위치] 고엽나무골 동쪽
[유래] 사기굽던 터가 있는데 그 곳으로 넘어가는 고개라고 하여 그렇게 부른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새끼골[골]
내 용 [위치] 양지말 남서쪽.
[유래] 동네에서 제일 작은 고랑이라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쇠때백이들[들]
내 용 [위치] 음지말 서쪽.
[유래] 그 곳의 모양이 열쇠(쇳대)처럼 생겼다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양지말[마을]
내 용 [위치] 금동산 동쪽
[유래]마을에서 가장 볕이 잘 드는 곳이라서 양지말이라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음지말[마을]
내 용 [위치] 양지말의 남쪽.
[유래] 양지말에 비해 볕이 잘 안드는 곳이라서 음지말이라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정골[골]
내 용 [위치] 노시미터골 동쪽.
[유래] 옛날에 그 곳에서 가마솥을 구웠다고 해서 정골이라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큰애기골[골]
내 용 [위치] 정골의 북쪽.
[유래] 큰 애기가 시집을 못가서 거기서 목을 매달고 죽었다고 한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할미당 고개[고개]
내 용 [위치] 어무실 북동쪽. 어무실에서 연기군 전동면 금사리 사기소로 넘어 가는 고개.
[유래] 할미당 고개는 예전에는 사기소 고개였다 한다. 사기그릇을 만들던 사기소가 있었기 때문에 사기소 고개라 하였다. 지금도 사기그릇 부스러기가 산재하여 있다. 사기고개란 이름이 세월이 흐르면서 와전되어 사구실 고개라 부르게 되었다. 사구실고개가 할미당 고개로 된 것엔 쓰라린 사연이 있었다. 연대는 알 수 없으나 고려장이 있었던 시대라 전한다. 고개 아랫마을에 할머니 한 분이 자녀를 3남매 두었는데, 위로 아들 2과 막내딸이 있었다. 할머니는 큰 아들과 함께 살게 되었다. 세월이 흐르며 어머니를 모시기 싫은 아들과 며느리는 노모를 학대하더니 마침내는고려장을 하기로 결심하였다. 부모가 이야기하는 것을 잠자다 듣던 손자는 부모가미웠다. 그래서 할머니한테 알려주고는 함께 집을 나가자고 하였다. 할머니와 손자는 집을 몰래 빠져 나와 둘째 아들네 집으로 향하였다. 그러나 둘째 아들 내외도 반가워하지 않고 학대를 했다. 젊어서 모은 재산을 모두 아들들에게 나누어 주고 애지중지 키운 아들들에게 학대를 받느니 살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 하는 수없이 할머니는 어린 손자를 데리고 막내딸을 찾기로 하였다. 저녁도 못먹은 채 막내딸을 찾아 떠났다. 막내딸은 사기소 고개 너머에 살고 있었다. 어린 손자를 등에 업고 할머니는 인적 없는 산길을 달빛과 벗 삼아 간신히 고개 위에 올라오게되었다. 배고프다고 보채던 어린 손자는 자는지 등에서 꼼짝하지 않았다. 고개 위에 오르니 배고프고 지쳐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 할머니는 어린 손자를 안은 채막내딸을 부르다 숨을 거두었다.그 후 그 고개는 산의 형체가 변하여 할머니가 아기를 안고 있는 모양으로 변하였다. 그래서 그 후 그 고개를 할미당고개로 전하여 오게 되었고, 할머니의 넋을 위로하기 위하여 그 고개 마루에는 서낭당이 생겼다. 오가는 사람마다 돌을 던져 할머니의 넋을 위로 하였으며 현재까지 산의 모양이 아기를 안고 있는 형체로 남아있으며 성황당도 형체가 남아 있다.
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지 명 홈건너들[들]
내 용 [위치] 아랫말 남서쪽.
[유래] 홈을 내서 물을 대어 농사를 지었다고 한다.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최종수정일 : 2019-01-07 15:37

  • 정보담당자
  • 담당부서 : 시정
  • 담당자 : 박은옥
  • 연락처 : 041-840-2043
충청국악원 공주유치 신바람공주 시티투어 예약

Quick

  • 정보화교육
  • 브랜드사이트
  • 스마트소통넷
  • 사전정보공표
  • 공주산림휴양마을
  • 공주한옥마을
  • 공주 하숙마을
  • 귀농귀촌종합센터
  • 공주환경성종합센터
  • 생활지리정보시스템
  • 헬프라인 내부고발 익명신고
  • 부패행위채용비리신고
  • 통계 홈페이지
  • 공주학아카이브 홈페이지